방명록과 글마루 폐쇄
돌아왔어요...^^
가을편지
몽돌밭에 파도 쓸리는 소리
입추-말복-매미소리
'이 연장이 사는 법'
'박제영의 詩편지'
'살리에리를 위한 변명'
시 한 편 (바꿔) 읽어요...^^
낙관
'세계를 매혹시킨 불멸의 시인들'
4월! 꽃과 황사 사이에서...^^
100000 주인공은 겨울바다님..^^
어머! 어머머!...^^
조회수 100000을 앞두고...^^
버들강아지 눈 떴네...^^
봄눈이 너무 많이 와서...^^
지나간 뉴스 속에서...^^
'나이젬 웜'주의하세요!
따끈따끈한 것이 그리운 사람들에게...^^
2005년을 보내며!
어제 겪은 일...^^
시월의 마지막날 7분 동안..^^
추석 인사...^^
참으로 오랜 침묵...^^
어떤 별에선...^^
장마 틈, 산딸기
아듀! 오월동주의 오월이여!
여름같은 봄이라고....^^
'Think Week'
"만일..............."
'이제 나는...' 안다...^^
오늘은 정전..., 내일은 강연...^^
동백꽃 피는 바닷가...^^
기다린다는 것은...^^
날지 않는 새가...^^
'풍찬노숙'
섣달 그믐밤에...^^
▼謹弔! 남연 이형기 선생님 !
꽃다발을 받아요...^,~*
90000 고지를 넘어서면서...^^
'얼음을 주세요'
Look at me...!
쓰레기가 아닌 것..^^
봄을 기다리며
Happy New Year!
The Snow Man
야단 맞던 날..^^
Merry Christmas!
오른손이 되고 싶었던 무 이야기..^^
'울지 않는 저 콩새는 알리라'
달과 뱀과 짧은 이야기
움직이는 세상, 흐르고 내리는 것들 속으로..
정물 속을 흐르는...^^
억새도 추워서 떠는 ...^^
▼謹弔! 대여 김춘수 선생님!
흐린 일출....^^
아프리카 여인들의 나뭇단을 보며..^^
See it through!
보르헤스의 시 한 편 읽어요!
가을, 가을, 가을,
붉은, 붉은, 단풍잎이 남아있을 때...^^
▼謹弔! 초정 김상옥 선생님!
弔問에 감사 드리며...^^
어머니의 주검옷을 입혀드리려 떠나면서...
파도 한자락...^^
E-mail 변경안내
10일간의 캐나다
전야의 달
들꽃들의 가을을...^^
고추잠자리 한 마리가...^^
새야 새야 파랑새야...^^
호 세 마리...^^
하루 종일 들여다 보고 싶은 꽃이 있어요^^
여름이여 안녕...^^
눈까지 보이는 사람이 저지른 잘못..^^
어느 부인의 고백을 옮기며...^^
좀 시원하시라고..... ^^
하안거..^^
Which are You?
탁류
'햇빛 통조림'
마리아 샤라포바의 강서브..^^
'넓은 벌 동쪽 끝으로...'
귀국 인사...^^
이제는 돌아갈 시간...^^
미국입니다...^^
다시 길을 떠나면서...^^
E-mail 변경 안내
물방울꽃 한 접시..^^
시 한편 읽어요!
삼겹살 미인.....^^
끝의 소리
꽃보다 아름다운 햇잎들...^^
신작시 올렸습니다, 그리고...^^
비! 간지러운 봄비 속의 햇잎들을 위하여!
초록빛이 쳐들어온다..^^
생강나무 꽃주렴 사이로 내다본 세상...^^
베어진 고목 아래선 진달래꽃 피고...^^
썩음썩음한 나무의자에 나와 너라는 꽃 두 ..
꽃은 꽃, 나는 나...^^
분분한 봄비...^^
꽃구경 가자시더니...^^
어제는 이랬었죠..^^
단 한송이 꽃이라도 그대를 바라보아 줄 때..
봄처녀...^^
며칠...^^
어슬렁거리는 오후^^
기러기가족의 여행을 생각하며..^^
출간 축하드려요^^
통영 다녀왔어요^^
오리발 내미는 봄..^^
춥지만 맑은 날 나무들은...^^
동백꽃 만나고 돌아오는 바람같이..^^
입춘대길 건양다경^^
주먹을 쥐어야 하는 날이 있다 ^^
소나무가 있는 마을...^^
'풀리는 한강가에서'
호수도 얼고 물레방아도 얼고 ...^^
'어느 곳에 이르러 바람이 되랴'.. ^^
고향 없는 사람처럼...^^
까치 까치 설날은..^^
눈꽃이 아니라 새싹이지요...^^
많고 많은 꽃 중에서 오직 하나인...^^
히말라야의 석양입니다
파도 위의 시...^^
오리와 호수를 생각하는 저녁
물 속의 불꽃나무 한 그루...^^
어제 피었던 눈꽃...^^
내일 아침 태백산은...^^
해무를 뚫고 솟아오르는...^^
강, 흐름, 그리고..겨울..
화창하다가 꾸무룩해진 날의 저녁..^^
바깥만 쾌청한 날의 점심....^^
적막이 넘치는 오후에...
'孤'
새연재 '이향지의 이미지 여행'
산책길에 만난 갈대
새 날, 새 아침, 새 해 맞이 !!
절벽 위의 들판을 그리며.. 목 쉰...
Adagio
60000의 행운은 가시님과 겨울바다님께로! ..
2003.12.27.9:24 am. 60000찍으신분 축..
드디어 60000 카운터다운에 들어갑니다
조회수 60000 을 앞두고..^^
추위가 파도처럼...^^
안개가 흐르는 날...^^
나무와 새와 실로폰 소리가 열어주는 저녁 ..
X-mas tree 만들기^^
다시 한 주일을 시작하면서..^^
근황....^^
어느새 봄을 기다리고 있네요^^
비어 있음의 쓰임에 대하여, 잠시...^^
모닥불 망년회...^^
달과 물고기와 바이얼린이 있는 밤^^
첫 눈이 왔어요^^
프리다칼로의 그림들..
해방^^
밥짓는 연기가 그리워서 문득...^^
동치미 맛 !^^
먼곳에서 강물 뒤척이고
솔밭 사이로 강물은 흐르고
에에
망망대해를 바라보며 노래 한곡 들으세요^^
'너/앉었던 자리/다시 채워/...'
코스모스와 젤렘과 뮤즈와 나그네를 생각하..
단풍 한 아름^^
돌아왔습니다^^
단풍들..화산재 비탈을 기어오르다
이끼와 단풍잎과 트럼뱃 소리와..^^
동네 한 바퀴가 너무 길었네요^^
아바타의 건강체조 따라해보세요!ㅎㅎㅎ^^
지리산 천왕봉 일출
멈춰서는 안될 때^^
잘 도착 했습니다^^
긴 여행을 떠나면서
'나의 삶, 나의 보람'
LOVE
물억새꽃 흔들리는 햇살 들판으로
다 썩어가는 낙엽 한 장에 모가지를 걸고
소낙비 오는 날!
열매가 익어간다
이런 음악, 이런 삶
'유혹하는 글쓰기'
굴렁쇠 돌리는 아이들
입추랍니다^^
신작시 발표작 10편
거미줄
움직이는 시화
'쪽지글' 리모델링 했슴다^^
사랑하는 그대에게
통영 바다 파도소리 갈매기소리
50000 화면 갤러리에서 보세요
축하합니다! 50000 찍으신 분!
10..9..8..7..6..5..4..3..2..1..카운트다..
조회수 50000을 앞두고
'새벽 하늘 빛'에게
이런 입술, 이런 노래^^
동백아가씨
이제는...
꽃다발... 꽃다발... 꽃다발...^.~*
'그림마루'와 '이향지의 그림일기' 오픈
그림 구경 하셔요^^
낮이 가장 긴 날
제4회 현대시작품상 시상식 안내
'대해 속의 고깔모자'
축하에 감사
수상 소감
제4회 <현대시 작품상> 수상
발걸음
편운
'詩는 죽었다'고 하는데.....
개구리반찬 놀이 고
비지스
봄이 온다고
[부산일보], 절절 끓는 생명력의 '유전'
[조선일보], '내 눈앞의 전선' 단평
40000 고지에 서서
40000 다섯 걸음 전
어제는 하루 종일 인터넷 장애로
[동아일보], '토요일에 만나는 시'
'겨울밤'
새해
내 눈앞의 전선
사진과 함께
일요일로 시작되는 달
흐린 날 문득
낙엽이 지네요
나무들 붉고 노란 벙거지 쓰고
단양입니다^^
짧은 시 한 편
달 보는 저녁
구름 좀 보세요!
가을입니다
'산은 외로운 녀석이다'
퇴원했어요 ^-^
감사
'한밤의 못질'
'시간이 지나간 시간'
'물고기에게서 배운다'
더워요^^
창녕 가는 길
방랑자(음악)
신작시 발표작, 향토기행에 새글
사는 이유
이민자
GO! GO! KOREA!
30000번째 입장객
22
섬에서 섬으로
오월입니다
단장을 마치고
향토기행-전라남도 해남군편
E-mail 변경 안내
정선으로 가는 도중
오늘은 만우절^^
향토기행을 시작하며
봄꽃
찾아주시는 분들께
황사
사랑
다시, 남도로...
봄비
'기쁨' 밖에서
'신작시'와 '르포'에 새글
섬들과 꽃 향기를 뒤에 남기고..
고향입니다
됐다^^
원수
슬픔의 모래들이...
43일 간의 미국
E-mail 안내
Happy New Year
雪國에서, 2002년 첫 날의 인사를....
인사, 떠나기 전에
겨울산, 그 환한 적막 속으로
'나를 위로하며'
조회수 '20000'을....!
'관련평론'에 새글
아름이
황금나무 아래서
0112 cover-story
시인의 육성
혼자 듣기 아까워
바다..섬..게..
詩評
번역시에 새글
쑥스러운 소식..
가을에 듣는다
행복
200원
천당폭포
이사를 마치고
지상에서 천상으로
<산아, 산아> 표지
능금 한 알이
산아, 산아
신작시 4편
미련곰탱이의 장미
'환한 주검들의 육탈골립'
동해에 살던 용이 하늘로 올랐다는데
[山行詩行]에 '킬리만자로' 올렸습니다.
풀벌레소리
꽃 한송이 없이, 더위만 가득한 집에...
수국이 피었는가
Flower-dream
'후박잎에 비 쏟아질 때'
'대황하 테마' 소지로의 오카리노 연주
바네사메이를 들으며, 가을로 듭니다
쪼르박을 아시나요?(재)
죽부인이 그리울 때(재)
창작방을 닫으며
창작방을 닫습니다
'몰약처럼 비는 내리고'....
나비키스
굴껍질에 발 베이며
자정 5분전과 11111 이라는 숫자
'Hi! How are You?'라는 내용의 e-메일 웜 ..
어느 별에서 훔쳐온 노래 셋^^더하기 하나^..
도깨비 만난 이야기
숫매미가 운다네
더운 날, 썰렁한 이야기 하나
쪼르박을 아시나요?
행운의 주인공은?
북백 24구간~33구간, 본문 올렸습니다
시원한 바다와 계곡 사진 몇 점
드디어 넘었다. 10000 돌파다. 누구일까?
1만 고지를 향하여, 카운터다운을 시작하며..
불통에 대하여
우물 속의 수박...
죽부인이 그리울 때
참새소리
되찾은 즐거움
우리 참 많은 것을 잊고 살고 있구나
취하여라 !
불편을 통하여 깨우치는 것들
'한 백년 진흙 속에/숨었다 나온 듯이'
별이 사라진 밤에
홀로서기 연습
아름다운 사람들
반가운 비..그러나....
미안하다...............
당신의 위로
바뀐 메뉴들에 대하여....
그분이 알고 싶다!!!
4년 전 어느 날~~~~
글마루의 음악들을 방명록으로!
6월! 너와 함께 다시 일어설 꿈을...
우중충한 수요일..번역시, 신작시, 에세이..
다시, 태평양을 건너간 사람들에게!
발길이 뚝 끊긴.........
11박 12일간의 산행
갤러리에 새 사진걸고, [삼수갑산]읽는다
오늘은 어린이날! [컴 생활의 지혜 한가지]
북, 백 12구간~23구간까지 본문 올렸습니다
중간표지 구경하세요! <냉이꽃>은 덤..
시인 백석, 1995년에 돌아가셨다고...
낮은 땅에는 연둣잎, 산등성이엔 진달래꽃...
[관련기사]란을 신설...
헤르만 헤세의 마지막 시, <부러진 가지..
북한 쪽 백두대간. '4~11구간' 본문과 목차..
꽃피는 일요일.......
얼골 하나야 손바닥 둘로 폭 가리지만,
물통이 왔어요! 아주 작은 슬리퍼를 타고~~
또또..의 희곡 '당신의 종합선물'을 읽으며..
남으로 창을 내겠소
별이가 두고간 들꽃을 들으며, 진달래 산천..
"수고했다, 테크노트 보드."
소통이 올려주신 그림과 글로 더욱 풍성해..
찾아주신 분들께!
라마다..라마다..사막의 라마다...
잠도 길 위에 있겠다
어서 오십시오 드디어 열었습니다~~~~
태평양을 건너간 사람들에게
벽돌과 장미가 있는 곳~~~ ^,^;
open 하루 전! 성목 도사님 많이 많이 감사..